상단배너1 상단배너2 검색창위배너 검색창아래이벤트배너 좌측고객센터배너 qna게시판 링크 메인공지사항아래배너1 메인공지사항아래배너2 1위 2위 3위 4위 5위
확대

London Story - V.A (2CD)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30,000원
적립금
1%
판매가격
25,500
제작사
SONYBMG
원산지
라이센스
모델명
S30846C
출시일
2012-06-15
바코드
8803581138467
아티스트
V.A
미디어
2CD
      총 상품 금액 0
      상품이 품절되었습니다.

      상품상세정보

      (CD-1/EastEnder)
      01 조지 마이클 (George Michael) * Kissing A Fool
      02 다이애나 비커스 (Diana Vickers) * Sunlight
      03 샤데이 (Sade) * Still In Love With You
      04 카사비안 (Kasabian) * Fire
      05 에디 머니 (Eddie Money) * Think I'm In Love
      06 모트 더 후플 (Mott The Hoople) * All The Young Dudes
      07 뉴튼 포크너 (Newton Faulkner) * I Need Something
      08 리프 (Reef) * Locked Inside
      09 밴 모리슨 (Van Morrison) * Brown Eyed Girl
      10 알란 파슨스 프로젝트 (The Alan Parsons Project) * Time
      11 애니 레녹스 (Annie Lennox) * A Whiter Shade Of Pale
      12 후지어스 (The Hoosiers) * A Sadness Runs Through Him
      13 베이 시티 롤러스 (Bay City Rollers) * Bye Bye Baby
      14 캘빈 해리스 (Calvin Harris) * I'm Not Alone
      15 패이스리스 (Faithless) * We Come 1
      16 스피리츄얼라이즈드 (Spiritualized) * Ladies And Gentlemen We Are Floating In Space
      17 백신스 (The Vaccines) * Wetsuit
      18 턱 앤 패티 (Tuck & Patti) * Europa
      19 케니 지 (Kenny G) * Going Home

      (CD-2/WestEnder)
      01 일렉트릭 라이트 오케스트라 (Electric Light Orchestra) * Last Train To London
      02 자미로콰이 (Jamiroquai) * Little L
      03 빌 위더스 (Bill Withers) * Ain't No Sunshine
      04 비디 아이 (Beady Eye) * The Roller
      05 도노반 (Donovan) * Atlantis
      06 루스터 (Rooster) * Angels Calling
      07 이모겐 힙 (Imogen Heap) * First Train Home
      08 오아시스 (Oasis) * Stand By Me
      09 팻보이 슬림 (Fatboy Slim) * Right Here, Right Now
      10 유리스믹스 (Eurythmics) * Here Comes The Rain Again
      11 프렐류드 (Prelude) * Piccadilly Circus
      12 나타샤 베딩필드 (Natasha Bedingfield) * Soulmate
      13 리오나 루이스 (Leona Lewis) * Bleeding Love
      14 에디터스 (Editors) * You Don't Know Love
      15 탑로더 (Toploader) * Dancing In The Moonlight
      16 주톤스 (The Zutons) * Valerie
      17 테렌스 블랜차드 (Terence Blanchard) * Lost In A Fog

       

       

       

       

      음악과 여행 그리고 런던을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위한 특별한 선물! London Story 런던 스토리

      기분 좋게 젠틀하고 기분 좋게 섹시한, 그리고 적당히 깨끗하고 또한 적당히 흥미로운 최고의 도시 “런던”을 담아내다…

      브리티쉬 대표 아티스트!
      오아시스, 카사비안, 자미로콰이, 애니 레녹스, 비디 아이, 리오나 루이스 그리고 조지 마이클, 샤데이, 알란 파슨스 프로젝트, 캘빈 해리스, 유리스믹스, 팻 보이 슬림 …

      웨스트 런던 ‘노팅 힐’ 에 사는 '휴 그랜트'. 영화 '노팅 힐'에 흐르던 '빌 위더스'의 'Ain't No Sunshine', '러브 액츄얼리'의 설레임을 떠오르게 하는 '베이 시티 롤러스'의 'Bye Bye Baby‬' 등 그 어느 도시의 음악보다 폭 넓은 스펙트럼의 도시 런던

      * 영국 대표 아티스트들의 명곡
      이엘오 'Last Train To London', 조지 마이클 'Kissing A Fool', 자미로콰이 'Little L', 샤데이 'Still In Love With You', 오아시스 'Stand By Me', 알란 파슨스 프로젝트 'Time'

      * 영국 신예스타들의 신감각 음악
      리오나 루이스 'Bleeding Love', 다이애나 비커스 'Sunlight', 백신스 'Wetsuit', 캘빈 해리스 'I'm Not Alone'

      * 어느 컴필레이션에도 실린 적 없는 숨은 명곡 턱 앤 패티 'Europa', 비디 아이 'The Roller', 에디 머니 'Think I'm In Love', 후지어스 'A Sadness Runs Through Him' 등

      영국을 담아낸 사진과 더없이 잘 어울리는 최고의 배경음악 36 곡 * 2CD 수록!

      내게 음악은 기록입니다. 그 날 느꼈던 이야기들을 풀어 놓듯이 저는 음악으로 풀어 놓습니다. 다시 말해 음악은 일기와도 같은 것이죠. 대학시절 늘 다니던 거리, 풍경, 모든 것들이 안웅철 작가의 일기 같은 사진들 속에서 찾을 수 있었습니다. 2006년 군 입대 전, 저의 5집 앨범에 들어갈 사진을 부탁 드리게 되어 런던으로 그와 함께 떠나게 되었습니다. 그 곳에서 재즈 매니아인 그에게서 새로운 음악 얘기들을 들을 수 있었고 수도 없이 쏟아내는 예술적인 영감은 놀라울 정도로 제 마음을 움직여 놓기도 했죠. 그러한 모든 것들이 그를 신뢰하게 만들었고 그가 담아내는 풍경들은 아름다웠습니다. 그리고 회상하게 해주었죠. 언제나 그 곳에 머물러 있던 풍경들과 제가 놓치고 살았던, 어쩌면 잊고 지냈던 모습들을 담아내고 있었습니다. 코벤트 가든, 거의 매일같이 거리 공연을 보며 맥주를 즐기던 기억, 내셔널 갤러리 앞, 트라팔가 광장에서 친구들과 밤 새 노래하던 기억, 내 위로 날아 가던 비둘기떼를 바라보던 기억… 사진이라 말하기엔 너무나 일상적인 그의 일기와도 같은 작품들이 저를… 제 기억을 움직이게 하는… 그래서 지금 이 순간을 값지게 기록하려 하는 제가 될 수 있었습니다. 저는 그를 만나게 된 걸 참으로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가 보고 있는 수 많은 풍경들 속에 제가 아주 작은 공간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늘 행복해 합니다. 그렇게 그의 렌즈를 통해 늘 기록되어 남고 싶습니다. - 이루마 (작곡가 / 피아니스트) -

      런던은 같은 영어권인 미국의 뉴욕과는 확연하게 다른 도시다. 물론 역사와 문화 등 다름의 이유는 수도 없이 많겠지만 막연히 같은 영어를 쓰는 기대감에 런던을 찾았다면 그것부터 다름이 시작된 것이다. 1집에서 보여준 뉴욕의 풍경은 커다란 덩어리로 다가왔다면 런던의 풍경은 그 덩어리를 이루는 디테일이 먼저 눈에 들어오는 도시다. 그래서 사람들의 모습도 외형보다는 그들의 표정이 그 어느 도시보다 흥미로운 곳이다.

      나는 영화도 음악과 사진으로 기억한다. 영화 [노팅힐]도 '러브 액츄얼리'도 그렇게 기억한다. '노팅 힐'에 흐르던 'Bill Withers'의 'Ain't No Sunshine'을 들으면 '휴 그렌트'의 무거운 어깨를, 배이 시티 롤러스'의 노래는 영화 [러브 액츄얼리]의 설레임을 떠오르게 한다. 런던 음악의 첫 인상은 생각보다 다양하지 않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도 그럴 것이 내가 좋아하는 재즈 음악 감상이 다른 도시보다 어렵다고 생각되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조금만 관심을 기울인다면 다른 어느 도시의 음악보다 그 스펙트럼의 폭이 넓음을 알게 된다.

      런던은 기분 좋게 (적당하게) 젠틀하고 기분 좋게 섹시하다. 그리고 적당히 깨끗하고 또한 적당히 흥미롭다. 어쩌면 이렇게 적당히 (알맞게) 살기 좋은 최고의 도시는 아마도 런던이 아닐까 싶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기분 (아주 많이) 좋은 것은 아직도 런던엔 대형 음반매장이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 - 사진가 안웅철 -

      상품구매후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평점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전체보기

      상품qna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전체보기 상품문의

      상품qna


      비밀번호 확인 닫기